이상득 의원 부인, 명품백 도둑(?) 몰려...디자인 같은 핸드백 '착각'
상태바
이상득 의원 부인, 명품백 도둑(?) 몰려...디자인 같은 핸드백 '착각'
  • 안상미 기자
  • 승인 2012.02.0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서울=안상미 기자]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의 부인이 서울 강북의 한 호텔에서 절도범으로 몰리는 소동이 벌어졌다.

 1일 서울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 호텔 여성전용 피트니스센터 회원인 A(60·여)씨는 지난해 9월 "라커룸 의자에 올려놓은 1000만원 상당 루이뷔통 핸드백을 누군가가 가져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핸드백을 가져간 사람이 확인됐다.  

호텔 관계자는 당시 라커룸에 A씨와 이상득 의원의 부인 최모(71)씨밖에 없었다는 점을 근거로 최씨를 불러 최씨의 물품보관함을 열었다. A씨의 핸드백은 최씨의 보관함 안에 들어가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최씨는 옷을 갈아입고 있었고 A씨는 라커룸 가운데 놓여있던 의자 위에 가방을 놓은 뒤 잠시 자리를 비웠다.

옷을 갈아입고 뒤를 돌아본 최씨는 A씨의 핸드백을 자신의 것으로 착각해 자신의 라커에 넣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건의 전모가 드러나자 최씨는 자신의 핸드백이 캐비닛 깊숙한 곳에 있었고 A씨의 핸드백이 자신의 것과 디자인이 똑같아 착각했다며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난기류’ 만난 항공 빅2, 장거리 노선으로 위기 돌파
  • 한국지엠·르노삼성 ‘구조조정 바람'… 노사 간 갈등 증폭
  • ‘TV 전쟁’ 삼성電, 유튜브 LG 제품 논란 꼬집어…‘의류케어가전’ 월등 주장
  • 與, 패스트트랙 타고 본회의 오른 '유치원 3법' 총력 통과키로
  • 한미, '싱가포르 정신' 유효 재확인…북미관계 수립 초점 시사
  • [한일 경제전쟁]日도발은 틀렸다…韓, 건재에 日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