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비대위 사퇴 결심 참고 있다”
상태바
김종인 “비대위 사퇴 결심 참고 있다”
  • 안상미 기자
  • 승인 2012.02.0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출마는 정치적으로 어리석다” 비판

[시사서울=안상미 기자] 한나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은 1일 비대위 사퇴와 관련해 “결심을 보류하며 참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나만을 위해 사퇴하면 비대위의 여러 상황이 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자신만을 위해 행동하기에는 시기적으로 맞지 않는다고 판단해 결심을 보류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비대위원장과의 불화설에 대해선 “사이가 안 좋으면 비대위에 왔겠느냐”며 “불화설은 옆에서 말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명박 대통령 탈당을 요구했던 김 위원장은 실세 용퇴론과 관련해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또 전날 한나라당의 위기가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에서 비롯됐다던 이상돈 비대위원의 발언에 공감을 표시하며 “그때 오판했던 분들이 스스로 책임지는 판단을 안하고 있기 때문에 귀추를 두고 봐야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의 지역구 출마선언에 대해서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서울시민으로부터 거부 당했는데 다시 서울에서 출마한다는 것은 정치적으로 어리석은 행위”라며 이 비대위원과 같은 입장을 취했다.

 북한 인권과 개방 요구를 당 정강·정책 개정안에서 삭제한 것을 강하게 비판한 전여옥 의원에 대해서는 “북한 인권 실태에 문제가 있는 것은 틀림없지만 정강·정책에 이를 넣는다고 해서 북한의 인권신장을 기대할 수는 없다”며 “불가능한 것을 갖고 가능한 것처럼 얘기하는 것이 어리석은 짓”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론스타에 대한 국정조사나 감사청구 요구와 관련해 “여야가 국회에서 론스타 문제를 합의하면 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여당에 대한 압박카드로 쓰지 말고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난기류’ 만난 항공 빅2, 장거리 노선으로 위기 돌파
  • 한국지엠·르노삼성 ‘구조조정 바람'… 노사 간 갈등 증폭
  • ‘TV 전쟁’ 삼성電, 유튜브 LG 제품 논란 꼬집어…‘의류케어가전’ 월등 주장
  • 與, 패스트트랙 타고 본회의 오른 '유치원 3법' 총력 통과키로
  • 한미, '싱가포르 정신' 유효 재확인…북미관계 수립 초점 시사
  • [한일 경제전쟁]日도발은 틀렸다…韓, 건재에 日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