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에 눌린 가구' 40대·자영업자·소득 4분위…소득 대비 채무부담 가장 커
상태바
'빚에 눌린 가구' 40대·자영업자·소득 4분위…소득 대비 채무부담 가장 커
  • 홍세기 기자
  • 승인 2016.12.2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가계 빚이 1300조원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2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016년 3분기 가계 신용은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과 카드사, 자동차 할부 등 판매신용금액을 포함해 1295조8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38조1700억원(3.0%) 증가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시내 한 은행에 붙은 대출 관련 안내문.

[시사서울] 소득보다 갚아야 할 부채가 더 빠르게 몸집을 불리면서 가계의 재무 건전성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통계청과 금융감독원,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올해 3월말 기준 처분가능소득 대비 원리금상환비율은 26.6%로 전년(24%)보다 2.6%포인트 증가했다.

가계가 100만원을 벌어 약 27만원을 원금이나 이자 상환에 쓰고 있다는 뜻이다.

이는 갚아야 할 부채에 대한 원리금 상환액이 연간 1071만원으로 전년(941만원)보다 13.7%포인트 급증한 반면, 처분가능소득은 연간 3927만원에서 4022만원으로 2.4%포인트 증가에 그쳤기 때문이다.

종사상지위별로는 자영업자 가구주가 전년 대비 4.9%포인트 증가한 35.5%로 가장 높았다. 상용근로자는 2.8%포인트 증가한 24.3%, 임시·일용근로자도 1.1%포인트 늘어난 18.4%를 나타냈다. 기타(무직) 가구주만 21.2%로 전년 대비 2.7%포인트 줄었다.

연령대별로는 40대 가구주의 처분가능소득 대비 원리금상환 비율이 30.2%로 가장 높았다. 전년 대비 증가폭도 40대 가구주가 4.8%포인트로 가장 컸다. 이어 30대 가구주가 28.7%로 전년 대비 3.6%포인트 늘었고, 50대 가구주는 25.5%로 2%포인트 증가했다. 60세 이상은 22.4%로 전년과 같았고, 30세 미만은 12.9%로 1.5%포인트 늘었다.

소득분위별로는 소득 4분위(상위 20~40%) 가구가 28.7%로 가장 높았다. 이어 소득 2분위(하위 20~40%) 24.9%, 소득 3분위(상위 40~60%) 26.4%, 소득 5분위(상위 20%) 26.1%, 소득 1분위(하위 20%) 19.7%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증가율 기준으로는 소득 5분위 가구가 3.6%포인트 상승해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난기류’ 만난 항공 빅2, 장거리 노선으로 위기 돌파
  • 한국지엠·르노삼성 ‘구조조정 바람'… 노사 간 갈등 증폭
  • ‘TV 전쟁’ 삼성電, 유튜브 LG 제품 논란 꼬집어…‘의류케어가전’ 월등 주장
  • 與, 패스트트랙 타고 본회의 오른 '유치원 3법' 총력 통과키로
  • 한미, '싱가포르 정신' 유효 재확인…북미관계 수립 초점 시사
  • [한일 경제전쟁]日도발은 틀렸다…韓, 건재에 日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