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의약품 안전관리에 희생한 실험동물 기억해줘 고마워요
상태바
식·의약품 안전관리에 희생한 실험동물 기억해줘 고마워요
  • 최성필 기자
  • 승인 2016.10.2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실험동물 생명존중행사 개최
▲ 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시사서울]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식·의약품 안전관리를 위해 희생된 실험동물의 넋을 기리고, 윤리적 사용을 다짐하는 ‘실험동물 생명존중행사’를 26일 안전평가원 실험동물자원동(충북 청주시 소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실험동물에 대한 감사의 글 낭독 ▲실험동물을 위한 헌화 ▲감사 마음 전달 순으로 진행된다.

실험동물을 기리는 행사는 1929년부터 시작돼 약 80년 이상 개최돼 왔으며, ‘위령제’ 등으로 부르던 것을 2010년부터 현재 명칭으로 변경·운영해 오고 있다.

실험동물 등은 안전평가원이 독감이나 감염병 예방에 사용되는 백신 출시 전 최종 품질 확인을 위해 쥐, 토끼 등 동물에 시험 접종을 하거나, 신종마약 등 인체에 유해성 논란이 있는 물질에 대한 안전성을 확인하는 연구 등에 사용돼 왔다.

특히, 백신의 경우 생물체에서 유래된 물질을 이용해 제조되기 때문에 동물 실험 등을 통해 제조단위(로트)별 역가(면역력 세기), 이상독성 등 안전성·유효성을 평가한 후 시판 여부를 결정하는 국가출하승인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해 4천만명을 접종할 수 있는 백신이 이 절차를 거쳐 승인됐다.

참고로, 실험동물을 사용하는 모든 기관은 동물실험의 윤리성·안전성·신뢰성 등을 확보하기 위해 각 기관별로 설치된 ‘실험동물운영위원회’의 엄격한 검토 및 승인을 받아 수행하고 있다.

손여원 안전평가원장은 이날 행사에서 “이번 생명존중행사는 식·의약품 안전관리에 사용되는 실험동물의 희생이 헛되지 않았음을 기억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윤리적이고 과학적으로 실험동물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난기류’ 만난 항공 빅2, 장거리 노선으로 위기 돌파
  • 한국지엠·르노삼성 ‘구조조정 바람'… 노사 간 갈등 증폭
  • ‘TV 전쟁’ 삼성電, 유튜브 LG 제품 논란 꼬집어…‘의류케어가전’ 월등 주장
  • 與, 패스트트랙 타고 본회의 오른 '유치원 3법' 총력 통과키로
  • 한미, '싱가포르 정신' 유효 재확인…북미관계 수립 초점 시사
  • [한일 경제전쟁]日도발은 틀렸다…韓, 건재에 日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