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최경환 금품제공설 강력 부인
상태바
롯데그룹, 최경환 금품제공설 강력 부인
  • 이정윤 기자
  • 승인 2016.07.11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서울] 롯데그룹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측이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에게 50억원의 금품을 건넨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는 한 언론 매체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롯데그룹은 11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모 언론에 보도된 특정 정치인에 대한 수십억원 금품 제공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검찰 수사와 무관하게 사실이 아닌 내용을 보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롯데그룹은 "검찰 수사와 무관하게 사실이 아닌 내용을 보도해 개인의 명예와 기업가치를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보도에 신중을 기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최경환 의원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전혀 사실과 다르다. 서울중앙지검 3차장도 보도가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면서 "롯데그룹으로부터 10원 한푼 정치후원금조차 받은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해당 보도를 한 언론사와 기자를 상대로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난기류’ 만난 항공 빅2, 장거리 노선으로 위기 돌파
  • 한국지엠·르노삼성 ‘구조조정 바람'… 노사 간 갈등 증폭
  • ‘TV 전쟁’ 삼성電, 유튜브 LG 제품 논란 꼬집어…‘의류케어가전’ 월등 주장
  • 與, 패스트트랙 타고 본회의 오른 '유치원 3법' 총력 통과키로
  • 한미, '싱가포르 정신' 유효 재확인…북미관계 수립 초점 시사
  • [한일 경제전쟁]日도발은 틀렸다…韓, 건재에 日 화들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