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특별법, 응답자 70.8% ‘진상 책임 규명에 집중해야’
상태바
세월호특별법, 응답자 70.8% ‘진상 책임 규명에 집중해야’
  • 탁하라 기자
  • 승인 2014.08.0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론조사 결과 ‘강도 높은 조사 계속’ 66.0%, ‘이쯤에서 정리해야’ 30.1%

[시사서울] 세월호 특별법 관련 논의가 국회에서 진행 중인 가운데 대다수 여론조사 응답자들이 지원과 보상 보다 진상 및 책임규명이 중심이 돼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이들은 또한 세월호 침몰 사건 해결로 ‘정리 수순’을 밟기보다 강도 높은 조사 진행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는 지난 5~6일 전국 성인남녀 1,116명을 대상으로 세월호 사건 관련 조사를 실시했다.

▲ 사진 제공=모노리서치

먼저 세월호 특별법 제정 과정에서 어떤 부분이 더 중심이 돼야 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70.8%가 ‘진상 및 책임 규명’이라고 응답했다. 15.5%는 ‘지원과 보상’, 13.7%는 ‘잘 모름’이라고 답했다.

‘진상 및 책임 규명’ 응답은 전라권(76.6%)과 서울권(76.0%), 30대(84.5%)와 40대(75.0%)에서, ‘지원과 보상’은 경남권(24.1%)과 경북권(20.1%), 60대 이상(20.6%)과 50대(17.7%)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정당 별 지지자들은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들이 ‘진상 및 책임 규명’(57.6%), 지원과 보상 (22.7%)이라고 응답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 지지 응답자들이 ‘진상 및 책임 규명(86.3%), 지원과 보상(8.8%)으로 두 정당 지지자 모두 ’진상 및 책임 규명‘에 비중을 둔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 제공=모노리서치

한편 세월호 침몰 사건 논의의 향후 진행 방향으로 전체 응답자 중 66.0%가 ‘문제 해결을 위해 더 강도 높은 조사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30.1%는 ‘사회적 갈등이 커지므로 이쯤에서 정리해야 한다’, 3.9%는 ‘잘 모름’이라고 답했다.

‘강도 높은 조사 계속’ 응답은 전라권(74.7%)과 서울권(69.0%), 30대(81.8%)와 20대(75.0%)에서 ‘이쯤에서 정리해야’는 충청권(38.4%)과 경남권(33.1%), 60대 이상(43.4%)과 50대(39.5%)에서 응답이 높았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이재환 선임연구원은 “세월호 침몰 사건과 관련해 다수의 응답자들이 철저한 수사 계속과 책임 규명을 원한다는 조사 결과는 이 사안이 올 하반기에도 지속적인 국민적 관심의 대상이 될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의 유효 표본은 전국 19세 이상 남녀 1,116명이며 일반전화 RDD방식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로 무작위 방식으로 표본을 추출, 인구 구성비에 기초한 가중치기법을 적용했다. 응답률을 5.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93%p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난기류’ 만난 항공 빅2, 장거리 노선으로 위기 돌파
  • 한국지엠·르노삼성 ‘구조조정 바람'… 노사 간 갈등 증폭
  • ‘TV 전쟁’ 삼성電, 유튜브 LG 제품 논란 꼬집어…‘의류케어가전’ 월등 주장
  • 與, 패스트트랙 타고 본회의 오른 '유치원 3법' 총력 통과키로
  • 한미, '싱가포르 정신' 유효 재확인…북미관계 수립 초점 시사
  • [한일 경제전쟁]日도발은 틀렸다…韓, 건재에 日 화들짝